깜빡하고 택시에 두고 내린 스마트폰.. 이렇게 대처하세요! - 온양뉴스
기사최종편집일: 2020-02-27 20:20:49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2월29일sat
뉴스홈 > 사회경제뉴스 > 칼럼/기고/사설
2016년03월29일 16시29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지난해 말 스마트폰 가입자 수가 4000여명에 이를 정도로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현금이나 카드 없이 스마트폰만으로도 결제가 가능해지고, 통장을 비롯한 각종 신용카드의 비밀번호 등 중요한 정보를 저장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그 중요성은 더욱더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스마트폰을 택시에 두고 내렸다면? 생각만 해도 끔찍한 일일 것이다.

이럴 땐 당황하지 말고 다음의 내용을 기억하도록 하는 것이 좋다.

 

· 스마트폰 분실 시 휴대전화 고유번호(IMEI)를 몰라도 개인정보 확인 후 위치추적이 가능하니 해당 통신사에 분실신고 및 발신정지를 하도록 한다.

· 만약 택시요금 결제를 카드로 한 경우, 080-214-2992로 전화를 하여 ‘3’번을 누른 후 결제수단이 티머니면 1번, 신용카드면 2번을 누른 후 결제한 카드번호를 입력하면 자신이 탔던 택시의 기사번호를 받을 수 있다.

· 2015. 12. 1부터 유실물 취급하는 모든 기관을 통합운영 중으로, 분실 시 지구대나 파출소 방문 없이도 분실자가 직접 ‘LOST112(유실물종합안내)’로 접수할 수 있으며, 본인의 휴대폰과 유사한 폰이 습득신고가 되어있는지 ‘핸드폰 찾기’ 검색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핸드폰 찾기 콜센터에서는 작년 한 달 평균 4000여대의 스마트폰이 습득신고가 되어 대부분 주인에게로 돌아갔으나 그 중 20%는 주인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고 한다고 한다. 위 내용을 충분히 숙지하여 스마트폰 분실 시에도 신속하게 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또한, 만일 휴대폰 등 누군가의 물건을 습득하였으나 되돌려주지 않는 경우 자칫 절도죄(형법329조)나 점유이탈물횡령죄(형법360조)로 처벌될 수 있기에 하찮은 물건으로 보일지라도 누군가에게는 소중한 물건이 될 수 있는 만큼 가까운 지구대나 파출소로 신고하길 바란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아산경찰서 장재파출소 순경 윤나래 (-)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칼럼/기고/사설섹션 목록으로
알코올 초콜릿, 주류로 봐야 합니다. (2016-04-03 17:41:06)
아이를 집에 혼자 두면 아동학대 (2016-03-29 16:25:49)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제호]: 온양뉴스 [주소]: 충남 아산시 온양역길 120 (온천동) [등록번호]: 충남 아00211 [등록일]: 2013. 12. 02.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충경 [발행소전화]041-532-7979 [핸드폰]010-5457-2937 [전자우편]asanpower@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312-01-11426 [계좌번호] 351-0662-6070-73 (농협/온양뉴스)
온양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