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공세곶창지 발굴조사 개시 - 온양뉴스
기사최종편집일: 2020-06-03 18:47:28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6월06일sat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향토
2020년05월13일 17시06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아산시는 (재)금강문화유산연구원에 의뢰하여 인주면 공세리에 위치한 아산 공세곶창지의 발굴조사를 시작한다. 아산 공세곶창지는 공세리라는 지명에서 알 수 있듯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조운제도와 관련된 조창터로서 그 중요성이 인정되어 현재 충청남도 기념물 제21호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기록으로 확인되는 공세곶창지는 1478년(성종 9)의 일로서 충청도의 40여개 군현의 조세미를 보관하였으며, 1523년(중종 18)에는 조세미를 보관하기 위하여 창고 80칸을 축조하기도 하였다. 더구나 주변으로 성곽이 축조된 우리나라의 유일한 조창이기도 하다.

 

그러나 조운제도가 폐지되고 그 기능을 잃어가면서 공세곶창지는 역사적 중요성이 반감되면서 이후 개간, 민가의 건축 등으로 원형이 많이 상실되게 되었다. 현재는 조창의 성곽 약 350m가 잔존되어 있으며, 조창의 책임관이었던 삼도해운판관 선정비 9기만이 보존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아산시는 아산 공세곶창지의 복원·정비를 위하여 2019년 아산 공세곶창지 종합정비기본계획을 수립하였으며, 이를 구체적으로 실행하고자 매몰된 공세곶창지 구조를 파악하기 위한 발굴조사를 실시하게 되었다.

 

이번 발굴조사는 2018년 매입한 창성 내부 일부 구간에 한하여 실시되는 것으로 2019년 시굴조사 시 건물지 및 기와가마 등이 확인된 곳이다. 발굴조사는 2020년 5월 11일 착수하여 총 74일 간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발굴조사는 아산공세곶창지를 대상으로 한 첫 고고학적인 발굴조사라는 의미를 가지는 것으로 이를 통해 공세곶창지의 시대와 구조, 성격 등이 규명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이러한 발굴조사된 내용은 향후 공세곶창지의 정비·복원에 기초자료로 활용함은 물론 가치와 위상을 재정립하여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 추진할 계획이다.

 

아산시에서는 아산 공세곶창지의 정비를 위하여 연차적으로 발굴조사를 추진하며, 이와 함께 토지매입, 성곽복원 등을 통하여 아산 공세곶창지의 원형성을 회복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아산 공세리성당과 함께 역사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온양뉴스 (-)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향토섹션 목록으로
현충사 청소년 문화유산 '위토 지킴이단' 출범 (2020-04-24 19:57:04)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제호]: 온양뉴스 [주소]: 충남 아산시 온양역길 120 (온천동) [등록번호]: 충남 아00211 [등록일]: 2013. 12. 02.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충경 [발행소전화]041-532-7979 [핸드폰]010-5457-2937 [전자우편]asanpower@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312-01-11426 [계좌번호] 351-0662-6070-73 (농협/온양뉴스)
온양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