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성평화그룹 인천지부, 靑에 진정서 제출 - 온양뉴스
기사최종편집일: 2020-02-27 20:20:49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2월29일sat
뉴스홈 > 사회경제뉴스 > 사회
2019년12월21일 17시31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부평구청소년수련관 대관 취소 관련 부평구청 편파·편향 행정 고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인천 ‘부평구청소년수련관’ 대관 취소와 관련해 평화행사에 피해를 본 (사)세계여성평화그룹(IWPG) 인천지부가 부평구청과 부평문화재단의 편파·편향 행정 해소를 요구하는 진정서를 19일 오후 2시 청와대에 제출했다.

 

IWPG 인천지부는 ‘진정서’에서 공무원법 제59조에 종교 중립의무가 있는 공무원이 공익 목적의 평화 행사를 막는 것은 종교와 정치가 분리되지 못한 편파·편향적인 행정 조치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미 (사)세계여성평화그룹은 전 세계 여성과 함께 세계적인 평화를 위한 공익적 행사를 지속적으로 해왔다. 여성그룹 관계자는 “현재 유엔경제사회이사회(UNECOSOC)와 유엔글로벌소통국(UNDGC)에 등재된 국제 평화 NGO”라면서 “대한민국에서는 여성가족부를 주무관청으로 두고 평화문화 정착을 위해 활동한 단체가 종교적 행사를 준비했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반박했다.

 

세계여성평화그룹은 “제1회 청소년 ‘평화 울림 예술제’를 기획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대관 승인을 받았지만, 일부 기독교 단체의 거짓말 민원과 가짜뉴스로 인해 부평구청과 부평구문화재단 관계자가 IWPG 인천지부와 협의 없이 이미 승인된 대관에 대해 일방적으로 취소 통보했다”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청와대에 “국가발전과 국민화합에 기여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공무원은 종교 편향 없이 직무를 수행하도록 법적 의무를 부여한 것이고, 이에 위반될 경우 징계 사유가 된다”면서 “대한민국에서 난무하고 있는 편파·편향 행정을 철저히 조사해 바로 잡아 조치해 달라”고 촉구했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온양뉴스 (-)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전국 최초 ‘도시재생 어울림센터’ 착공 (2019-12-27 15:51:32)
알기 쉬운 ‘외국인근로자 양돈 Q&A 핸드북’ 제작 (2019-12-18 18:47:22)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제호]: 온양뉴스 [주소]: 충남 아산시 온양역길 120 (온천동) [등록번호]: 충남 아00211 [등록일]: 2013. 12. 02.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충경 [발행소전화]041-532-7979 [핸드폰]010-5457-2937 [전자우편]asanpower@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312-01-11426 [계좌번호] 351-0662-6070-73 (농협/온양뉴스)
온양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