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현장 사무직 경단녀 우선 채용 ‘맞손’ - 온양뉴스
기사최종편집일: 2020-02-27 20:20:49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2월29일sat
뉴스홈 > 사회경제뉴스 > 사회
2019년12월18일 18시44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충남도가 경력단절 여성 취업 지원을 위해 한국환경공단 충청권지역본부와 손을 맞잡았다.

양승조 지사는 18일 도청 상황실에서 최필규 환경공단 충청권지역본부장과 경력단절 여성 고용 창출 및 권익 향상, 지역사회 발전과 양성평등 문화 확산 등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도와 환경공단 충청권지역본부는 상호 이해와 협력 증진을 위해 교류하며 △경력단절 여성 구인·구직 발굴 및 취업 △경력단절 예방 교육 및 직장문화 개선 지원 △교육과 시설, 정보 상호 이용 등을 협력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환경공단 충청권지역본부는 소관 시·군 공사 현장에서 사무직을 채용 할 경우 경력단절 여성을 우선 채용한다.

도는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도내에서만 연 평균 경력단절 여성 6명 이상이 환경공단 충청권지역본부 공사 현장 사무직으로 채용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도는 특히 이번 협약이 다른 기관과의 경력단절 여성 취업 지원 협력 사업 추진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 지사는 “여성들의 경력단절에 대한 우려가 비혼과 저출산 문제로 이어지고 있다”라며 “경력단절 주요 원인으로 결혼 34.4%, 임신·출산 24.1%, 육아가 33.5%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이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양 지사는 이어 경력단절 여성 경제활동 참여 촉진 기본계획 수립, 광역 여성새로일하기센터 개소 등 도의 노력을 소개하며 “여성의 경력단절 문제는 우리 사회 전체가 함께 책임지고 해결해야 할 공동의 과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이번 협약이 당장 큰 효과를 만들어내지는 못하겠지만, 차근차근 협력을 높여 나아갈 때 환경공단 충청권지역본부의 현장은 경력단절 여성들의 새로운 삶을 위한 엄청난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 증진과 양성평등 문화 확산, 저출산 등 3대 위기 극복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한편 환경공단 충청권지역본부는 국가 대기오염측정망과 수질자동측정망 운영·관리, 환경안전진단 등 환경 분야 전반의 업무를 수행 중으로, 관할 구역은 충남도와 대전·세종시, 충북도 등이다.

도내 경력단절 여성은 11월말 기준 6만 9000여 명으로 집계됐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온양뉴스 (-)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충남 전 시·군 ‘여성친화도시’ 만든다 (2019-12-18 18:46:10)
배방환승정류장 시외·고속버스 운행 개통 (2019-12-18 18:36:51)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제호]: 온양뉴스 [주소]: 충남 아산시 온양역길 120 (온천동) [등록번호]: 충남 아00211 [등록일]: 2013. 12. 02.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충경 [발행소전화]041-532-7979 [핸드폰]010-5457-2937 [전자우편]asanpower@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312-01-11426 [계좌번호] 351-0662-6070-73 (농협/온양뉴스)
온양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