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엑스에서 ‘2019 공예트렌드페어’ 개최 - 온양뉴스
기사최종편집일: 2020-02-27 20:20:49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20년02월29일sat
뉴스홈 > 문화예술뉴스 > 문화
2019년12월12일 18시09분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최봉현, 이하 진흥원) 주관하는 국내 대표 공예 축제, 2019 공예트렌트페어’가 12 12()부터 15()까지 삼성동 코엑스 에이(A)홀에서 열린다.

 

  올해로 열네 번째를 맞이한 ‘공예트렌드페어’는 공예 전문 박람회이자 공예 유통·사업을 위해 마련된 장이다. 올해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홍콩, 일본, 태국, 대만 , 5개국 공예작가 1,600 명과 공예 기업 단체 320 곳이 참여한 가운데, 관람객 7만여 명이 행사장을 찾을 전망이다.

 

  행사장은 구역에 따라 주제관, 쇼케이스관, 창작공방관, 브랜드관, 갤러리관, 대학관, 해외관 등으로 구성해 전시칸(부스) 646개를 설치했다. 이를 통해 공예시장을 활성화하고, 공예문화산업 종사자들이 연계망을 구축할 있도록 돕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시간의 흐름으로 공예를 이야기하는 주제관, 개인의 취향을 찾아가는 쇼케이스관

 

  올해 주제관에서는 공예를 하나의 작품으로서만 바라보는 것이 아닌, 작품을 만드는 시간의 흐름과 작가들의 이야기를 있다. 최주연 감독이 기획한 주제관에서는 ‘오브제, 오브제(Object, Objects...)’를 주제로, 소재에 대한 고찰부터 시작해 공예가가 어떤 의도를 가지고 얼마만큼 인고의 시간을 거쳐 하나의 ‘오브제*’를 선보이는지를 보여준다. 시간의 흐름과 재료, 생산의 과정과 환경, 사람의 맥락 , 공예를 둘러싼 요인들에 초점을 맞추었다.

  * 브제(Object): 작품에 쓴 일상생활 용품이나 자연물 또는 예술과 무관한 물건을 본래의 용도에서 분리하여 작품에 사용함으로써 새로운 느낌을 일으키는 상징적 기능의 물체

 

  김상윤 감독이 기획한 ‘쇼케이스관’에서는 ‘시간의 잔상(殘像)’을 주제로 참가 업체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참가 업체의 다양한 공예품을 접하며 유행이나 보편성을 벗어나 개인의 취향을 발견할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예시장 활성화를 위해 참여 작가의 유통·마케팅 지원

 

  이번 박람회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공예시장의 활성화’에 방점을 두고, 국내는 물론 아시아, 유럽, 미국 해외 34개사 구매자들을 초청해 참여 작가들과의 만남, 거래 성사 후의 수출 상담(컨설팅) 지원한다. 행사에 참여한 화랑(갤러리)들이 현장에서 작가를 선정하고, 작가들이 해당 화랑에서 기획전시를 진행할 있도록 하는 ‘아티스트 디스커버리’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해외관에서는 일본, 홍콩, 태국이 참가해 자국의 독특한 공예품들을 전시한다.

 

  12 13() 열리는 2019 국제공예포럼’에서는 ‘왜 지금, 공예인가?’를 주제로 세계가 공예에 주목하는 이유와 국제 현황을 살펴보고, 14()에는 ‘공예트렌드페어 세미나’를 통해 국내외 문화예술가들이 세계 공예의 최신 흐름과 유통·마케팅 분야 정보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 대한 더욱 자세한 사항은 공식 누리집(http://craftfair.kcdf.kr)에서 확인할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올해로 14회를 맞이한 ‘공예트렌드페어’는 국내 대표 공예박람회로 자리 잡고 있으며, 공예문화 확산과 공예유통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라며, “문체부는 일상의 삶에서 공예를 즐기고 느낄  있도록 전시, 유통, 마케팅 활발한 지원 정책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온양뉴스 (-)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문화섹션 목록으로
아산시, 재할헬스케어 다각화 사업 국비 20억원 확보 (2019-12-18 18:32:50)
아산예술인들 한자리에 (2019-12-09 18:14:59)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알립니다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제호]: 온양뉴스 [주소]: 충남 아산시 온양역길 120 (온천동) [등록번호]: 충남 아00211 [등록일]: 2013. 12. 02.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충경 [발행소전화]041-532-7979 [핸드폰]010-5457-2937 [전자우편]asanpower@naver.com
[사업자등록번호] 312-01-11426 [계좌번호] 351-0662-6070-73 (농협/온양뉴스)
온양뉴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0 Ver5.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