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미성 의원, “초보 감독은 중요 축제 총감독...지역 예술인은 배제”

역 예술인에 대한 홀대 비판하며 처우 개선 요청

온양뉴스 | 기사입력 2024/06/18 [18:08]

김미성 의원, “초보 감독은 중요 축제 총감독...지역 예술인은 배제”

역 예술인에 대한 홀대 비판하며 처우 개선 요청

온양뉴스 | 입력 : 2024/06/18 [18:08]

 

아산시의회 김미성 의원은 지난 17, 249회 제1차 정례회 중 진행된 문화예술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역 예술인에 대한 처우 개선과 지역 축제의 철저한 투자 심사 및 경쟁력 강화를 요청했다.

 

김미성 의원은 "행정사무감사는 잘못한 부분을 질타하는 자리이기도 하지만 잘한 부분을 칭찬하고 격려하는 자리이기도 하다""올해 2, 문화환경위원회에서 지역 예술인을 위한 무대를 조금 더 보강해 달라던 요청을 반영해 괜찮은 무대를 꾸며주신 점에 감사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역 축제 계획과 진행에 있어서 미진한 부분을 짚으며 문제점을 크게 세 가지로 나누어 지적했다.

 

가장 먼저, 유명인 등의 외부 출연료는 증액되었으나 지역 예술인 출연료는 감액된 점 별빛 음악제, 재즈 페스티벌의 당초 계획과 달리 지역 예술인의 공연이 배제된 점 등을 들어 "지역 예술인을 홀대한 아트밸리 축제"라고 비판했다.

 

또한 "현 아산시 예술감독으로 위촉되기 전까지 예술감독 경력이 없던 유 모 특보에게 막대한 규모의 사업을 맡기고 용역비를 주고 있는 데 반해 지역예술인의 입지는 좁아지고 있다""지역예술인은 계속해서 기회를 잃어가고 유 모 특보는 계속해서 기회를 가져가고 있는 형국"임을 강조했다.

 

두 번째로 "주요 행사의 행정절차 위반 사례"를 언급하며, 심사 누락 금지 최대한 실집행액으로 심사 투자심사 원칙 준수 등 "투자심사를 철저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김미성 의원은 "지역 축제를 국가 정책 사업과 연계하려는 노력이 부족한 것 같다""아산의 성웅 이순신 축제는 2006년부터 2008년까지 문화관광축제에 선정되었으나 2009년 이후로는 선정되지 못했고 아산은 15년 동안 제자리에 멈춰 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축제는 타 지자체와의 경쟁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하고 차별화된 전략을 짜야 한다""외부 평가가 아닌 내부 평가만으로 자만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아트밸리아산 신정호 SUMMER FESTIVAL’ 한 달 앞 성큼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