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충남도, ‘모빌리티 특화도시’ 밑그림 그린다

온양뉴스 | 기사입력 2024/03/22 [18:53]

충남도, ‘모빌리티 특화도시’ 밑그림 그린다

온양뉴스 | 입력 : 2024/03/22 [18:53]

 

 

충남도는 22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충청남도 모빌리티 특화도시 기본구상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관계 공무원을 비롯한 전문가, 연구용역을 맡은 아주대 산학협력단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보고회는 착수 보고, 자문단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자문단은 한국교통연구원,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주요 정책 연구기관·연구원 등에 소속된 모빌리티 분야 전문가 7명으로 구성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모빌리티 혁신로드맵에 따라 현재 정부가 추진 중인 모빌리티 정책에 발맞춰 도내 모빌리티 특화도시를 조성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하고자 추진한다.

모빌리티 특화도시란 자율주행, 도심항공교통(UAM), 개인형 이동장치(PM), 수요 응답형 교통체계(DRT), 연결 플랫폼, 허브센터, 공유 주차 등 첨단기술 결합 및 이동 수단 간 연계성 강화 등을 통해 시민의 이동성이 혁신적으로 증진한 도시로, 정부는 오는 2040년 모든 신규 개발지구에서 미래 모빌리티를 구현해 전국 도시의 절반 이상에 특화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도는 향후 정부가 본격적으로 추진할 미래 모빌리티 확산을 위한 핵심 거점 조성에 포함되기 위해 모빌리티 특화도시를 선제적으로 구상하고 정부 정책에 대응할 계획이다.

과업 대상지는 도내 주요 도시로 서북부지역은 자동차·철강·석유화학을, 동부지역은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첨단산업을, 동남부는 신행정수도와 연계한 광역교통을, 서해안지역은 해양·관광산업 등을 고려해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주요 연구용역 내용은 △충남 모빌리티 특화도시 비전 도출 △광역교통 연계 등 지역 여건을 고려한 모빌리티 특화도시 최적 대상지 검토 △지속 가능한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 전략 구체화 등이다.

구체적으로 첨단 모빌리티 관련 국내외 기술 현황과 시장 여건, 국가 정책 동향 및 제도, 도의 주요 도시 현황 등을 분석한다.

또 모빌리티 특화도시 추진 필요성을 도출하고 대상 도시의 모빌리티 서비스 도입 방안 및 실용화 전략, 관련 산업 생태계 조성 전략 등을 제시한다.

도는 앞으로 자문단 회의, 중간보고회, 최종보고회 등을 거쳐 오는 10월 중으로 최종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연구용역을 통해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최적의 대상지를 도출하고 우리 도만의 차별화된 모빌리티 특화도시를 조성할 것”이라면서 “미래 모빌리티 환경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해 국가 정책을 선도하고 관련 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아산시, 7월1일부터 지역서점 캐시백 지원사업 시행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