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충남협회논단] 응급실 멀어 목숨 잃는 사고는 막아야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의회장 | 기사입력 2023/11/07 [17:31]

[충남협회논단] 응급실 멀어 목숨 잃는 사고는 막아야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의회장 | 입력 : 2023/11/07 [17:31]

▲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의회장     ©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국립의대와 부속병원이 모두 없는 충남도의 경우 계룡, 태안, 청양 등 충남 5개 시군은 인구 천 명당 의사 수가 1명이 채 되지 않는 열악한 상황이다.

 

실제로 지방에서는 응급실을 찾아 헤매다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일들이 끊이질 않고, 많은 응급환자들이 지역 의료 공백때문에 수도권으로 원정치료를 나서는 절박한 실정이어서 충남을 포함한 지방은 거대한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충남만 해도 전국 평균 기준 의사 수가 최소 5000명이어야 하는데, 실제로는 3000명 정도 밖에 안 되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특히 소아과, 산부인과, 흉부외과, 응급의학과 등에 대한 기피 현상이 심화되고 있고, 비수도권의 의료 인프라는 더욱 열악해지고 있다.

 

단순히 의사 수만 늘려서는 안 되고 지방에 국립의대를 설치하고, 의료인력이 지방에 정착할 수 있도록 하는 지방의료 재건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당국에 의하면 충남도내 의대 학생 수는 단국대(천안) 40명과 순천향대 93명 등 133명이며, 국립의대는 없는 실정이다.

 

도내 활동 의사 수는 3215, 도민 1000명 당 활동 의사 수는 1.51명으로 OECD 평균 3.7명과 우리나라 평균 2.6명에 비해 낮은 수준이다. 예산과 태안, 청양, 당진, 계룡 등은 1명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열악한 의료 인프라 개선을 위해 지역 의대 설립과 대학병원 설치가 가시화될 수 있을지 지역사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실제로 충남도의회는 국립의과대학 신설 촉구안을 발의했고, 지역주민들은 윤 대통령의 공약인 의과대학과 병원을 유치해 지역을 활성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도의원 28명은 국립 의과대 신설 촉구 건의안을 충남도 본회의가 열리는 다음 주 대통령 비서실과 국회의장, 국무총리실에 전달할 계획이다.

 

일각에선 범도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해서 충남도와 예산군, 대학이 함께 TF 마련해서 적극적으로 총력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인 가운데 예산에서는 사립대 의대를 유치해 지역을 활성화하겠다는 움직임도 가시화 되고 있다.

 

이와 관련 대통령도 후보 시절 내포신도시를 찾아 충남에 의대 설치 공약을 내세웠고 대통령직인수위도 충남 15대 정책과제로 지역 의대 신설과 대학병원 유치를 밝힌 바 있기에 이번 기회에 꼭 주민들의 오랜 소망이 이루어지길 바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팬사인회?! 보내드림’ 충남아산FC, 유니폼 사전 구매 이벤트
1/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