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박경귀 아산시장, 대통령실에 ‘국립경찰병원·아산항’ 등 현안 사업 관심 요청

17일, 대통령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임상준 국정과제비서관 등 만나

온양뉴스 | 기사입력 2022/10/18 [17:31]

박경귀 아산시장, 대통령실에 ‘국립경찰병원·아산항’ 등 현안 사업 관심 요청

17일, 대통령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임상준 국정과제비서관 등 만나

온양뉴스 | 입력 : 2022/10/18 [17:31]

박경귀 아산시장이 대통령실을 방문해 국립경찰병원 분원 아산 유치, 아산항 국가항만계획 수정안 반영을 위해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아산시는 박경귀 시장이 17일 대통령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임상준 국정과제비서관 등을 만나 시 현안 사업의 당위성과 추진계획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국립경찰병원 아산 분원 설립이 윤석열 대통령의 후보 시절 지역공약이었음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국립경찰병원 분원은 비수도권 경찰공무원의 의료서비스 개선과 낙후된 공공 의료 확충을 위해 꼭 필요하다면서 현재 분원 유치를 위한 공모가 진행 중인데, 아산은 대중교통 편의성, 경찰타운과의 연계성 등을 고려할 때 최적지다. 대통령 지역 공약대로 국립경찰병원 분원을 아산시로 확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아산시의 아산항 개발 의지와 건설 계획의 당위성에 대해 적극 설명하고, 2025년 수립 완료되는 제4차 항만기본계획 수정계획에 아산항이 포함될 수 있도록 대통령실이 지원해달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2040년이면 평택·당진항이 포화상태에 이르는데, 급증하고 있는 충남권 물동량과 대중국 무역 규모를 감당할 대비를 해야 한다면서 인근 천안시에 대통령 공약 사항으로 4차 산업 국가첨단산업단지가 조성될 예정이다. 아산항은 당진·평택항의 물류 적재 해소, 대통령 공약 사항인 국가첨단산업단지의 효용성 극대화를 위한 훌륭한 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경귀 시장은 대통령실 방문을 시작으로 지역 국회의원, ·시의원과 등과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발전을 위한 사업 해결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아산시, 외암마을저잣거리 ‘짚풀공예 명인 초대 전시’ 개최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