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아산시, 전국 최초 민관 협업형 사회적경제위원회 2기 출범

온양뉴스 | 기사입력 2022/08/10 [19:12]

아산시, 전국 최초 민관 협업형 사회적경제위원회 2기 출범

온양뉴스 | 입력 : 2022/08/10 [19:12]

 

아산시(시장 박경귀)가 지난 9일 사회적경제위원회 제2기 출범식을 갖고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수도로 발돋움하기 위한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시는 지난 20205월 전국 최초로 민관 거버넌스형 위원회 설치와 운영의 근거를 사회적경제 육성 조례에 명문화하고, 그해 6월 제1기 아산시 사회적경제위원회를 출범한 후 다양한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앞장서 왔다.

 

아산시 사회적경제위원회는 기업 대표와 실무과장, 시의원 등 당사자 중심의 실질적 협업체계로 구축돼 정책을 직접 만들고 함께 실행에 옮기는 역동적인 조직체로 발전했으며, 특히 양질의 일자리 창출 분야에서 그 역량이 더욱 빛났다.

 

1기 사회적경제위원회 운영 2년간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정부 공모에만 10개 사업에 선정돼 국·도비 123억원을 확보했으며, 2022년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자치단체 평가 최우수상 수상과 함께 충청권 최초 사회적경제 친화 도시 지정도 이끌었다.

 

사회적기업 전문인력과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정규직 100여 명의 일자리를 만들었으며,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에 적극 참여해 80개의 정규직 일자리를 제공했다. 여기에 근속 3년 차에 1000만원의 인센티브도 지원해 청년이 외지로 떠나지 않고 지역에 정착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신중년 세대를 위한 일자리 만들기에도 탁월한 성과를 거뒀다. 고용노동부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사업과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에 7개 사회적기업의 참여를 이끌며 567명에게 경제활동 기회의 문을 열어 주었다.

 

시의회의 제도적 뒷받침과 행정의 정책적 지원도 남달랐다. 맹의석 아산시의원은 아산시 공유재산 관리조례개정 조례안을 발의해 사회적기업의 공유재산 사용료 부담을 크게 경감해 주었으며, 전문관으로 근무하고 있는 이순주 사회적경제팀장은 현장형 지원정책의 발굴과 지원으로 사회적경제 성장의 토대를 탄탄히 다져가고 있다.

 

박경귀 시장은 시민 그리고 시의회와 행정이 함께 만들어가는 아산시 사회적경제위원회는 참여자치 구현이라는 민선8기 시정 지향점과 일치하는 모델이다이를 시정 모든 분야로 확대하는 참여자치 위원회를 만들어 시민 모두를 행복하게 하는 새로운 아산시대를 열어 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아산시, 외암마을저잣거리 ‘짚풀공예 명인 초대 전시’ 개최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