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제1회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아산 추모·위령제’ 개최

온양뉴스 | 기사입력 2021/11/29 [18:11]

‘제1회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아산 추모·위령제’ 개최

온양뉴스 | 입력 : 2021/11/29 [18:11]

 

 

지난 27일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아산유족회(회장 맹억호) 주최로 1회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아산 추모·위령제가 열렸다.

 

이날 아산유족회원과 오세현 아산시장, 황재만 아산시의회 의장, 시민단체 회원, 자원봉사자 등 80여 명이 참석해 민간인 희생자의 명복을 빌고 유족을 위로했다.

 

진혼무를 시작으로 전통 제례로 치러진 위령제에서 희생자 유족들은 용서는 잘못된 자의 진정 어린 사과가 있을 때만 가능한 겁니다라며 사건의 진상규명과 가해자의 사과를 촉구했다.

 

유족대표로 단상에 선 맹억호 유족회장은 희생자 중에는 철모르는 네 살짜리 누나와 두 살배기 젖먹이 저희 삼촌도 할머니, 어머니 등에 업혀서 배방 성재산 방공호에 끌려가 무참하게 총살을 당했다며 흐느꼈다. 이어 하루빨리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한 잘못된 과거가 청산되고 치유돼 진실과 정의·화해의 길을 함께 가고 싶다고 말했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추모사에서 한국전쟁 시기, 아산지역에서 발생한 민간인 학살로 희생당한 영령들의 명복을 빌며 눈물로 추모제를 준비하셨을 유족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 드린다시는 민간인 희생 사건의 진실규명을 위해 내년에도 유해 발굴을 계획하고 있고, 유가족뿐만 아니라 아산시민 모두가 민간인 희생 사건을 기억하고 희생자를 추모할 수 있도록 관련 사업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장호 유족회장은 유족 답사에서 그동안 아산시의 적극적인 지원과 후원으로 한국전쟁기 아산시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유해 발굴과 전수조사가 이뤄져 진상규명에 한 걸음 더 다가설 수 있었다며 아산시와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한편 시는 2018년과 2019년 한국전쟁기 민간인 희생자 유해 발굴을 통해 215구의 유해를 발굴해 안치하고 2020한국전쟁기 아산시 민간인 희생자 전수조사를 통해 1304명의 민간인 희생자를 확인한 바 있다.

 

아울러 오는 126일부터 10일까지 한국전쟁기 민간인 희생자 전수조사를 기초로 아산지역에서 발생한 민간인 희생 사건에 대한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의 조사가 있을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전시]홍영인 '우리는 어디에'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