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아산시, 수도권 전철-시내버스 환승할인 내년 1월부터 시행

온양뉴스 | 기사입력 2021/11/06 [18:37]

아산시, 수도권 전철-시내버스 환승할인 내년 1월부터 시행

온양뉴스 | 입력 : 2021/11/06 [18:37]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수도권 전철-시내버스 환승할인을 내년 1월부터 시작한다.

 

시는 수도권 전철이 개통된 이후 숙원과제였던 전철과 시내버스 간 환승할인을 내년 1월부터 알뜰교통카드를 이용한 충남형 환승할인제로 시행한다.

 

충남형 환승할인제란 정부에서 국민의 교통비 절감을 위해 만든 알뜰교통카드를 이용해 환승 시 발생한 교통 요금을 돌려주는 새로운 환승할인 방식으로, 기존 수도권 환승할인 방식에 비해 도입 비용이 적고 운영 비용도 경제적이어서 중소도시에 적합한 방식으로 평가받고 있다.

 

충남형 환승할인제의 할인 혜택을 살펴보면 첫 번째, 환승할인 혜택은 전철과 시내버스 간 환승할인(1250)은 물론 충남 시내버스와 인근 타 시도 시내버스 간 환승할인(900~1500)도 가능하다. 두 번째, 알뜰교통카드 고유 혜택인 마일리지는 대중교통 이용 시 도보나 자전거 등으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 교통비의 20%까지 적립해 주며, 카드사 조건에 따라 10%의 추가할인도 가능하다. 이러한 다양한 혜택은 이용 방법을 잘 숙지하면 모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알뜰교통카드를 이용 또는 발급하는 방법은 인터넷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협업 카드사(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영업점 방문 발급도 가능하다. 특히 이용객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연회비가 없는 후불형 체크카드와 모바일 교통카드로도 발급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충남형 환승할인제 도입으로 시민들의 염원인 수도권 전철 환승할인을 가장 빠르고 효율적으로 시행해, 정부에서 지원하는 알뜰교통카드로 시의 재정 부담은 줄이면서 시민에게는 더 많은 혜택을 드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충남형 환승할인제는 향후 새로운 교통수단과의 연계 및 지역 특성을 살린 혜택이 추가되기 편리한 제도로 이를 통해 시민이 만족하는 대중교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아산시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참여자 ‘전국짚풀공예대전’ 입상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