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아산중, 하키부 소년체전 3연패 기념비 제막

온양뉴스 | 기사입력 2021/10/20 [18:39]

아산중, 하키부 소년체전 3연패 기념비 제막

온양뉴스 | 입력 : 2021/10/20 [18:39]

 

 

아산중학교(교장 황한준)1020일 오후 5, 학교 운동장에서 하키부의 전국소년체전 3연패 기념비 제막식을 거행하였다.

기념비에는 소년체전 3연패를 거둔 지도자와 선수들의 명단을 새겨 이들의 업적을 기리는 뜻을 담았으며, 이날 행사에는 충남하키협회 이재선 회장(학교법인 아산학원 학원장)을 비롯한 관계자와 아산시체육회장 임도훈과 관계자, 아산하키협회 관계자, 아산중학교 총동창회원, 운영위원, 아산중고등학교 교직원, 학부모 등의 내빈이 참석하여 제막식을 축하해 주었다.

아산중학교 하키부는 2021817일부터 강원도 동해에서 열린 제50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였는데, 이미 제48회와 제49회에도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어서 중등부 하키 부문에서는 사상 최초로 소년체전 3연패의 위업을 달성하게 된 것이다. 그리고 소년체전 3연패의 주역으로 활약하고 졸업한 선수들은 전원 아산고등학교로 진학하여 아산고등학교가 이번에 전국체전 5연패를 달성하는데도 큰 역할을 담당하였다.

이번에 3연패를 달성한 아산중학교 하키부는 충남이 하키의 불모지였던 1975, 척박한 토대 위에 창단의 첫발을 내디딘 이래 해마다 각종 대회의 상위권에 입상하면서 자타가 공인하는 하키 명문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대표적으로 이번 50회 전국소년체전을 포함하여 총 9회에 걸쳐 금메달을 획득하였으며, 각종 전국대회 우승도 52회에 걸쳐 입상하는 등 월등한 기량으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성과를 거두면서 학교는 물론 아산지역의 명예를 높이는 데 뚜렷한 업적을 남겼다. 그리고 아산중학교를 졸업한 선수들은 아산고등학교를 거쳐 국가대표로서 국위를 선양함으로써 재학생과 동문들에게 자부심을 심어주고 있다.

제막식을 마치고 황한준 교장은 3연패를 달성하기까지 고생한 선수와 지도자들을 격려하면서, “앞으로도 하키부가 명실상부한 본교의 교기로 성장을 거듭하고, 재학생을 비롯한 교직원, 동문 등 본교의 모든 구성원이 대동단결하는 자리에 항상 하키가 중심에 서기 위해 꾸준히 우수선수 발굴을 위해 노력하고, 선수단 전원은 현재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더 높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경기력 향상에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아산시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참여자 ‘전국짚풀공예대전’ 입상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