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화재발생 원인 부주의 38%로 최다

아산소방서, 2020년 화재·구조·구급 출동 통계 분석

온양뉴스 | 기사입력 2021/01/05 [18:39]

화재발생 원인 부주의 38%로 최다

아산소방서, 2020년 화재·구조·구급 출동 통계 분석

온양뉴스 | 입력 : 2021/01/05 [18:39]


아산소방서(서장 김장석)는 새해를 맞아 지난해 화재·구조·구급 통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화재는 총 195건으로 2019년 대비 12건(6%)가 감소하였으며, 인명피해는 3명(사망1, 부상2)으로 2019년보다 2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 발생 원인은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75건(38.4%)로 가장 많았으며 전기적 요인 62건(31.7%), 기계적 요인 30건(15.3%), 미상 14건(7.1%) 순으로 뒤를 이었다.

 

구조ㆍ구급 출동은 총 24,693건(구조 6,117건, 구급 18,576건)이었으며 인명구조는 541건, 구급이송은 9,839건으로 확인되어, 2019년 대비 구조 출동은 1,194건(24.2%) 증가하였고, 구급 출동은 394건(2.1%) 감소했다.

 

사고 유형별 인명구조 건수는 기타가 307건(56.7%)으로 가장 많았으며 교통사고 93건(17.1%), 승강기 80건(14.7%), 산악사고 30건(5.5%) 순이며, 구급 이송 건수는 질병 5,771건(58.6%), 사고 부상 2,206건(22.4%), 교통사고 1,520건(15.4%) 순으로 나타났다.

 

김장석 아산소방서장은“지난해 구조ㆍ구급 통계 분석 자료를 바탕으로 시민분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해 안전한 아산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아산시 지역공동체 일자리사업 참여자 ‘전국짚풀공예대전’ 입상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